"아이를 생각하는 

엄마의 마음으로 디자이너 엄마가 만든 퍼니처"

FUN  l  SAFE  l  UNIQUE

처음에는 뭔가를 해보려는 별 생각없이 없었어요. 

돌쟁이 아기를 아기 의자에 앉혀 보았습니다. 

그리고 재미삼아 토끼 귀를 달았어요. 

제 딸이 바로 토끼띠의 해에 태어 났으니까요. 

시간이 지나면서 자연스럽게 뭔가를 해봐야 겠다는 

마음이 생겨났고,

그것이 마침내 허니듀래빗 브랜드까지 발전했어요. 

탐험하고, 창조하고, 끊임없이 상상력을 잃지 않으려 

노력하는 디자이너 윤정혜입니다.  

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  CEO